핸드메이드 가구 제작자인 Romain Luppi 는 프랑스 남쪽 Beauduc에서 2004년 부터 카이트 서핑kitesurfing 을 시작했다. 그는 스위스 로잔에 거주하고 있지만 전문적인 snow-kiting과 kite-surfing을 경험하기 위해 전세계 다양한 곳을 여행하며 사진작업과 영상작업을 통해서 결과물을 보여주고 있는 모험가이기도 하다.

www.atelierinsolite.ch


Q. 당신이 하는 일은?
A. 독창적이며 특별한 가구를 만들고자 한다.

Q. 어떻게 목수가 되었는가?
A. 어릴 때 숲 속에서 종종 놀곤 했는데, 어느 날 보니 목수가 되어있더라.

Q. 가장 좋아하는 도구는?
A. 바로 내 손이다.

Q. 그렇다면 어디서 영감을 받는가?
A. 자연의 때묻은 시간이다. (시간의 흐름이다.)

Q. 당신의 삶에 만족하는가?
A. 매우!

Q. 어떠한 목재를 가장 좋아하는가?
A. 원목이다. 단단한 것이 내 작업에 안성맞춤이다.

Q. 여가 시간에 무엇을 하는가?
A. 감자도 먹고 등산도 하고 파도도 타는 등 자연을 벗삼아 즐긴다.

Q. 그 중 가장 짜릿했던 경험은?
A. 80미터 고공에서 연과 함께 날아다닌 거 정도?

Q. 작업하는 곳은 어떠한가? 
A.아담하고 조용하다.

Q. 인생의 모토는?
A. “내일은 없다 오늘 절대 포기하지 말자” 이다.




Handmade furniture maker, Romain Luppi began kite-surfing lessons in Beauduc, South of France since 2004.

He is an adventurer who lives in Lausanne, Switzerland but travels around the world to experience professional snow-kiting and kite-surfing and creates his experience into photographic and video work.


Q. What do you create?
A. I try to create original and weird furniture. 

Q. How did you become a carpenter?
A. When I was a little boy, I was always playing in the woods and then suddenly I was a carpenter playing with wood.

Q. Your favourite tool?
A. My hands.

Q. Your inspiration?
A. Natural wear of time.

Q. How do you enjoy your life?
A. A lot.

Q. How do you prepare wood? And what type of wood you love the best to use?
A. Hardwood because, when it’s heavy it’s great.

Q. What do you love to do at the moment except your job?
A. Eat potatoes, enjoying the mountains, the waves and being in nature by myself.

Q. What's the craziest thing you have done so far?
A. Flying with a kite at 80m high.

Q. Can you explain the town where you work?
A. Little and quiet tow.

Q. What's your motto for your life?
A. Never think about tomorrow and never give up.